요새 좀 바쁘고 집안 일도 힘들어 시간 나면 누워만 있는다. 그런데 한 2주간 그랬더니 큰 주인님이 좀 뭐한 표정을 짓는다. 갈때가 된 거지! 우리 큰 주인님 백종원 골목식당 1위는 필동 코너 스테이크다. 이미 두 번이나 방문했다. 밑에 제목 클릭하면 증거있다.


백종원의 골목식당-<코너 스테이크> 어, 맛있다! ^-^0*


백종원의 골목식당-다시 찾은 필동 <코너 스테이크> 우왓! 대박인데!!


  그래 살며시 운을 띄웠더니 재빨리 가자신다. 그래 출발했다. 하지만 미필적 고의로 인해 충무로역으로 갈아탈 동대문 거시기 역을 살포시 지나고 뭐 어쩌고 저쩌고 하다 다행히 타고 있던 지하철은 뚝섬으로 향했다. 쨔잔! - 오늘의 목표는 그래서 뚝섬 소년 아저씨 족발과 쌀국수 집인 봉주르인데 일단 소년 아저씨 족발! 11시 20분 좀 넘어 도착해서 바로 들어갈 수 있었고 우리 앞에 한 테이블 정도 있었다. 우리는 전에 달이 있던 곳에 앉았다. 달! 

그래 저 구석 공간이다. 저 달 참 특이하고 좋았는데 이번에는 없던 것 같다. 가계는 11시 30분이 지나면서 금세 찼다. 당연히 점심메뉴는 하나 밖에 없기 때문에 시킨 메뉴는

족발 장조림+밥! 큰 주인님과 나는 둘 다 껍질(콜라겐) 부분 많이와 계란 추가를 했다. 여전하게 먼저

반찬과 각각의 특제 소스가 나왔고 맛있는 장조림과

다른 곳과 다르게 '맛있는!' 밥!

특제 소스에 찍어

밥에 얹은 후

한 입! 다 시 한 입!

예전과 다름이 느껴질 정도로 껍질(콜라겐)이 훨씬 많았다. 이제는 예전 보다 더 안정적으로 고기가 잘 공급되는 느낌이 확 든달까?

어디서 이런 스타일의 음식을 먹을 수 있을까? - 행복했다. 소행, 소확행의 그 행복! 큰 주인님이 행복해 하시니 무척이나 행복했다!

이런 콜라겐의 향연을 이 가격에 이 맛으로 느낄 수 있는 곳이 있을까? 당연히 밥 추가(무료다) 했고 깨끗하게 잘 비었다! 밥 추가 공기!

다 비운 장조림!

큰 주인님과 함께 너무 만족했다!

영업 시간 알림. 일요일만 저녁에 하지 않는다. 먹고나서 입가심으로 쌀국수 집인 봉쥬르로 향하는데.. 그런데. 아!~

왼쪽 팔이 부러지셔서 당분간 영업 못한단다. 흐흑.. 이번에도 못 먹었다.

  다음에는 꼭 먹어야지. 여하튼 간만에 백종원의 골목 식당을 찾아 식사하니 큰 주인님이 너무 좋아하셔서 나도 좋다. 이번 주에는 정신 좀 차려서 작은 주인님 중 한 분 데리고 롯데월드나 함 가야겠다. 작은 주인님들도 요새 밖에서 안 돌아주니 슬쩍슬쩍 보시는게 좀 그렇다. ^-^0* 우리 가족에게 그것도 서울에서 6,000원의 행복을 준 백종원 선생에게 감사하다. 내  결혼 전 청춘과 결혼 후 삶도 백종원이라는 외식 경영 전문가가 있어서 살짝 살짝 행복하다. 정말 그에게 감사할 따름이다. 

전에 한 <소년 아저씨 족발집> 리뷰, 제목 클릭하면 넘어간다. 


백종원의 골목식당 뚝섬 <소년 아저씨 족발>! 아, 너무 맛있었다. 가격 대비 정말 혜자다!


참 <소년 아저씨 족발> 집, 뚝섬 경양식집 건물 지하에 있다. 이상입니다. 

Posted by   TheK2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