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연히 뜻하지 않은 계기로 청소년에 관련된 장편, 단편 영화 500편 정도를 보게 된 적이 있었다. 하~ 정말. 그러지 않아도 된다고 조언하시는 분들도 계셨지만 뜻하지 않게 딱 1편의 단편을 빼고 처음부터 끝까지 다 보았다. 아 정말 이루 말할 수 없는 고통도 있었지만 최근 2년간 한국에서 청소년들에 의해 만들어진, 또는 청소년이 소재인 대부분의 영화를 반년 가까이 보면서 정말 형용할 수 없는 청소년들의 감정을 온전히 가슴 속에 담을 수 있었다. 그래서 만들어진 제 강의가 <영화로 세상을 말하다>이고 해당 코너는 해당 강좌에 포함된 13편의 영화를 소개하는 자리다. 

  그리고 이제 마지막 영화 <입시충>! 

  전체 13편의 영화 중 유일한 장편 영화이며, 제가 본 500편의 영화 중 정말 리얼하게! 유일하게! 대한민국 입시 제도에 대해 적나라하게 !청소년이! 다룬 장편 다큐멘터리! 였다. 일단 영화의 트레일러를 소개한다.

   이 영화는 또한 대형 포탈에서 현재 해당 영화 장편 전체를 저렴한 가격에 다운 받아 볼 수있다. 물론 해당 포탈은 나와 전혀 상관없는 곳이고 보고 싶은 분들의 편의를 위해 밑에 링크 걸어 드린다. 

  입시충 영화 다운로드 받는 곳


  입시를 겪은 지 30년 정도가 된 나로서는 이 영화를 보며 정말 깜짝 놀랐다. 왜냐하면 내 30년 전 고등학교의 모습과 이 영화에서 나오는 고등학교의 남학생들 모습이 전혀 다르지 않았기에. 아, 정말 그때의 기분이란.. 

  시간이 되시는 분들은 이 영화 전체를 감상 하시라고 권하고 싶다. 왜냐하면 현재 입시 제도에 대해, 그곳에 처해 있는 고등학생, 그리고 나중에는 대학생이 된 청소년들의 감정을 정말 온전히 느낄 수 있는 (거의) 유일한 다큐멘터리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선생님들이나 학부모들에게 반드시 권하고 싶은 영화다. 참 남고이기 때문에 찰진 비속어가 난무한다. 어쩌다 폐부를 찢는 그들의 비명도 들을 수 있다. 마음의 준비는 하시고 제 예상대로 12세 관람가이니 보실 때 혹시나 12세 미만의 아동들이 옆에 계시면 자리를 피하게 하고 보시라. 

  그리고... 현재의 입시 제도에 대해 잠시나마 우리 모두 고민해 보는 시간을 가졌으면 한다. 현재 입시 제도의 문제는 (모두가 다 아시다시피) 범 정부 차원의 대책이 필요하며 그러한 대책이 가능하게 하려면 우리 사회 구성원 모두의 공감대가 있어야 하며 그러한 공약을 정치인들이 내세우도록 강요, 심지어 실천하는 정치인을 우리가 뽑기까지 해야 하는 지난한 문제이다. 단순히 선생님이, 가정 교육이, 사회가.. 라면 탓할 부분이 아니다. 우리 모두가 함께 고민하며 함께 풀어가야 하는 어찌보면 영원한 이 숙제에 이 글을 읽는 모든 이들이 이 영화 <입시충>을 보며 오늘 하루 잠시 같이 고민해 봤으면 한다. 

  30년 전이라고 해도 믿을 수 있는 고3 고등학교, 그 충격적 인식의 선행을 가능하게 해 준 장편 다큐멘터리 영화 <입시충>과 한 몸 불사르듯 이 영화를 연출한 김재우 감독에게 경의를 표하고 김재우 감독님의 다른 단편 <우리 할머니다>를 소개하며 <영화로 세상을 말하다> 13 편의 영화 리뷰를 마친다. 함께 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와 경의를 표한다. 읽어주셔서, 들어주셔서, 참여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다음에는 (물론 원하시는 분들이 계셔야 하겠지만) <영화로 사랑을 말하다>라는 따스한 사랑 이야기로 돌아오도록 하겠습니다. 이상입니다. 


Posted by   TheK201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eborah 2019.01.02 06: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가 고민해봐야할 다큐 영화이군요. 외국은 한국같이 입시라는 제도가 없어서 몰랐는데 이렇게 다큐를 보면 현실에 눈이 뜨일것 같아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공주님과 왕비님 모두 행복하게 지내시길요.

  2. 공수래공수거 2019.01.02 07: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교육제도가 좀 바뀌면 좋은데 첫 방울 다는게 참 쉽지가
    않습니다.
    항상 제 자리만 맴맴 도니..
    그래서 30년전이나 지금이나 30년후나 변함이 없을것입니다.

  3. 뷰쟁이 2019.01.16 13: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보고 있는 스카이캐슬이라는 드라마가 생각 나네요..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