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상수 감독의 영화다. 사생활로 지탄을 받는 것은 열외로 하고 사실 그의 작품은 한국 영화계에 있어 보석이다. 그만큼 주변의 인간 관계를 '일반적이고 보편적이며 상업적인' 시각적 제시 없이 적시할 수 있는 감독은 없으며 이 부분에 있어 그는 전 세계에서 가장 뛰어난 감독 중 한 명인 것 같다.

  이 영화는 좁은 골목에 생뚱맞게 있는 카페를 중심으로 펼쳐진다. 김민희가 극 중 그녀의 친 남동생, 그의 애인과 같이 있던 식당, 김새벽이 일행과 같이 있던 식당을 제외하고 골목길 조금 나오고 다 카페와 그 카페 앞이다. 이런 제한된 공간에서 홍상수는 일반적으로 말하면 잘나가는 스타 한 명 없이 전혀 상업적이지 않은 영화를 만들어 냈다. 추천하냐고? 물론 추천이지. 여기서 추천은 그의 영화를 추천하는 것이다. 사생활을 추천하는 것은 당연히 아니고. 그래서 불필요한 논쟁은 여기서는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영화의 줄거리는.. 없다고 보는 것이 무방하겠다. 그냥 인간 관계의 군상들이 펼쳐지는데 그냥 영화 직접 보고 느끼라고 권하고 싶다. 안 볼 사람들은, 관심없는 사람들은 죽을 때까지 안 볼 홍상수 감독 영화이기에.. 다만 내 진짜 하고 싶은 말은..

 홍상수 감독에게 김민희라는 배우가 고정되어 있는 것이 너무 아쉽고 아쉽고 아쉽니다. 그의 영화는 우리에게 스타들의 민낯을 연기를 통해 적나라하게 보여주었다. 물론 그 민낯은 연기의 민낯이지 삶의 민낯은 아니다. 수많은 스타, 아니면 스타는 아니더라도 상업 영화에서 익히 낯익었던 배우들의 연기 민낯을 보는 것은 정말 영화를 볼 때 마다 보석 상자를 여는 느낌이었다. 나같은 영화 마니아들에게는.. 그런데 김민희라는 배우가 주된 역할을 도맡아 하게 되면서 다른 배우들의 민낯을 한 동안 보지 못하니 아쉽고 아쉽고 아쉽다. 홍상수는 모든 배우들의 감독이기에 해당 부분에 대해서 잘 해결되어서 다른 배우, 또는 스타들의 민낯 연기도 봤으면 소원이 없겠다. 이상입니다. 예고편 첨부합니다.

2018년 11월 1일 목요일 용산CGV아이파크몰에서 봤습니다.  

Posted by   TheK2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