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에는 선한 기사님들에게 보답하려고 생수를 얼려서 드렸다. 증거는 밑에 제목 클릭!

이번 여름 선한 택배 기사님들과 배달원님들께 보답했던 법! - 얼린 굿워터(생수) 500미리! 그런데 가을엔 뭘 드리지?

  이 생수 굿워터! 사는 것 자체로도 일정 금액이 기부되어 정말 좋은 아이템이었다. 여름이 끝나고 음료를 '갈아만든 배로' 바꾸어 보았다. 아 그랬더니 문제가 우리 작은 주인님들이 먹어 치우시네. ^-^0* 기사님들 드릴께 없어. 그래 뭘로 바꾸지 하고 고민고민하다 놀라운 걸 찾았다!

  비타500인데 용량도 240ml로 진짜 많고 무보존료, 무착색료다! 딱 쿠팡에서 눈이 띤 순간 정기 배송 신청했다.  정기 배송까지 신청하면 하나당 300원 조금 넘는다. 한달에 배달, 택배, 마트 배송 다 해서 30번이 안되니 한 달 만원이다. 비타500 사기 전에는 그냥저냥한 택배 기사님은 평가만 만점주고 뭐 안 드렸는데 비타500 산 후에는 그냥 다 드린다. 만점은 만점이고 정말 특별한 경우 한 분 빼고 다 드렸는데 다 드리니 속 편하고 정말 좋다. 이제 날씨도 추워지는데 특히나 오토바이 운전하시는 배달 기사님들! 특히나 어린 친구들이 많은 배달 기사님들! 안전 운전 꼬옥! 안전 운전 하시길 빌고 또 빈다. 

  난 아직도 몇 달 전 20대 배달 기사님이 생각난다. 우리집에 음식 배달하러 오셔서 내게 뜬금없이 이런 말을 하셨다. 국물이 흘렀는데 5천원 배상해 줄테니 그냥 드시면 안되겠냐고. 그냥 가슴이 너무 아팠다. 그래 배상해 줄 필요 없고 별점 만점 줄테니 걱정하지 말고 가시라고 했다. 몇 번을 이야기 하다 내가 똑같은 얘길 하니 가시더라. 가고 배달 온 음식물 봉투 안을 보니 젊은 배달 기사님 왜 걱정했는지는 알겠는데 그냥 그 20대 초반 배달원의 어쩔 줄 몰라하는 모습이 더 눈에 선하고 가슴 아팠다. 그날 이후 그분을 본적이 없지만 담에 우리집 다시 왔으면 좋겠다. 비타500 주게. ^-^0* 

Posted by   TheK2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