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연한 계기로 필연적으로 본 단편 영화 중에

가슴을 후벼파는 영화 한 편을 발견한다.

남상훈 감독의 <촉감>!

이 영화는 시작과 끝이 동일하며

포커스가 나간 쪽 상황이

주인공이 처한 시작과 끝이다.

극한 상황에서 우리의 주인공 현우는

절망하지 않고,

자살하지 않고,

한 마리의 나비를 날려

자신의 삶을 긍정적으로 지탱한다.

영화가 끝날 쯤 웃고 있는 그에게

어른으로서 감사하다고 말하고 싶다.

그리고 앞으로 네가 살 세상이

더하면 더했지 덜하지 않지만

그래도 현우야! 

버티고 버티고 버티어서

성인이 되어서 

정말 멋지게 잘 살았으면 좋겠다.

너는 이미...

아 눈물이 앞을 가린다.

.

내가 본 이 영화의 버전은 

해당 영화의 감독님 학교에서 만든 DVD였다.

유튜브에는 다른 버전이 올라가 있다. 첨부한다.


플레이 되지 않는 분들을 위해 링크 걸어 드린다.

촉감

이상입니다. 

Posted by   TheK2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