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이 노동력이던 시대에서

국가가 필요한 인재로 교육되어져야 하는 

패러다임의 전환기에

우리는 얼핏 생각해봐도 수많은

저항들이 있었음을 사실은 짐작해 볼 수 있지만

그것에 대해서 고민해 본 적은 없다.

그건 사실 나도 그랬다.

그랬는데

푸코의 광기의 역사를 오래 전에 읽다가

불현듯 뭔가 조직적인 권력과 지식인들의

상호 기득권 확장에 의한

대 인류 사기극?이 펼쳐져

우리가 지금 아무렇지도 않게 받아들이는

국민국가 형태의 교육 제도가 정착되었음을

감각적으로 알게 된다. 

그리고 당연히 이것을 깨닫게 해 준

'광기의 역사'라는 책에 

나는 밑줄과 요약을 해 가면

이 격정적인 깨달음을 기록으로 남긴다.

그랬는데..

.

마이클 샌델의 정의란 무엇인가처럼 

해당 책도 찾아보니 없다. 

아무리 찾아도 없다.

아. 이 책이 있어야 해당 부분을 1분 안에 찾아

다시 한 번 꼽십어 볼 수 있는데 

영화로 세상을 말하다.. 의 챕터 

마이클 샌델의 정의란 무엇인가 리뷰를

쓰기 위해 책을 다시 산 것처럼 역시나 없으니.

그래서 다시 책을 역시나 샀다.

처음에는 돈 아끼려고

12,000원 짜리로 샀다가 

전에 읽었던 책과 살짝 다름을 깨닫고

할 수 없이

3만 8천짜리로 다시 샀다.

아.. 내가 예전에 읽었던 책이 이 책이였다.

여튼 사고 옛 격정적인 깨달음을 얻고자 

찾고 고민하다가 결국엔

성의 역사까지 사고 만다.

그리고 필요한 꼽십는 부분을 결국

이 책 성의 역사1. 지식의 의지 중

제 2장 억압의 가설에서 발견한다. 

아.. 처음부터 책을 잘못 찾은 것 같은..

광기의 역사는 왜 읽었을까.. ㅋㅋㅋ..

아이고 나이 먹어서 그런가

이제 책을 잃어버리면 찾기가 좀 힘들다 ^^*

여튼 근대 국가 형성 과정에서 국가는

법 집행자, 의사, 경찰들과 결탁해

아이들이 성적으로 타락할 수 있기 때문에?

모든 어린이가 유죄가 될 수 있고

이를 방조하는 부모도 유죄가 될 수 있다는

말도 안되는 무의식적? 강요로

아이들을 부모로부터 빼앗아갔다.

그리고 이제 우리는 그것에 대해 

의심조차 하지 않는다.

.

이게 왜 심각한 문제냐 하며.

단도직입적으로

애 하나 키우는데 국가가 1인당

들어가는 비용!

그리고 부가적인 사회적 비용 추산해보면

이미 인당 이백 가까이 되지 않을까?

백은 분명히 넘을 것이다. 

그거 그냥 인당 백만원씩

가정에게 주면 된다. 캐나다처럼.

그럼 애 둘에서 셋 나면서 보통

엄마, 아빠가 집으로 들어갈 수 있다.

집으로 들어가지 않더래도

도우미를 쓸 수 있다.

애들은 엄마, 아빠의 따스한 품에서 자랄 수 있다.

어린이집 갈 필요없이.

만 19세까지 주면 된다.

더불어 본인의 선택이지만 도우미를 쓸수도 있고

가정으로 돌아가는 엄마, 아빠도 많아지기 때문에

일자리가 확 늘어난다.

양질의 일자리도.

유치원, 어린이집, 방과후 학교 늘릴 생각하지 말고

이제 국가가 파렴치하게 빼앗아간 애들을

집으로 돌려보내줘라!

뭔 사회주의 국가도 아니고

왜 맨날 어린이집, 유치원, 방과후 학교 

늘릴 생각만 하냐!

가정이라는 '이익 집단'이 없어서인지 참..

어차피 국가는 노동력이라는 미성년자들의 준거 형상을

제도권 교육(초중고 다니기)으로 바꾸는

새로운 '세기적 전형'을 발굴해 냈다.

과거 하루 종일 노동시키나

지금처럼 하루 종일 학교에 가둬두나

(지식 학습 교화형?)

아동 학대는 똑같은 것 아닌가?

쾌락과 권력이 자극과 선동의

얽힘을 통해 이룩한 이 말도 안되는

사태가 22세기에는 끝나길 기원한다. 

이상 억압의 가설 리뷰를 마칩니다. 

우리 주인님이 그만하시랍니다. ^-^0*

Posted by   TheK2017